커뮤니티

    커뮤니티

온미스토리



SPA 브랜드 ③ GA..



쇼파드



A.P.C.

 

 

수다/고민/정보방

 

 

게시판
제목 93세에 마지막 투표?[19]
작성자 fpel 날짜 2014-06-04 21:58 조회 5,826

 

93세 친정아버지께서 요즈음 근력이 많이 저하 되었어요.

오전엔 느지막히 일어나시고 식사량도 많이 줄었지만

한술 잡수시곤 또 한잠 주무시지요.

 

유산균에  바나나 1개를  조금 후에 토마토 1개와 야채 갈은 쥬수 한컵

그리곤 점심 한술 드시고

경로당에 놀러 가시는 일과를 즐겨하지요.

 

어제는" 내일은 투표하는 날이지?  몇 시에 갈까?"

"네 9시에 모시러 올게요."

"이번엔  많이 찍어야 하니 잘 보고 하거라"

아직도 65가 넘은 제가 어린애인양  잘 하라고 일러 주시네요. 

"아버지 꼭 투표 하실 거예요?" 제 말에 "이런 일이라도 참여해야지. 나라를 사랑하는 게지?"

귀도 잘 못 듣고 감정 표현도 어둔한 아버지께서 나라의 보탬이 된다고 꼭 참여하시겠다고 하시는 모습에 왜 눈물이 날까요. 담번에도 이렇게  투표에  참여하실 수 있을까?  아쉬움과  아버지 나라 사랑의 기회라  기분 좋은 모습으로 투표에 참여 하셨어요.

아버지의 사랑은 끝이 없지만 93세에 마지막 투표가 될까 두려움과   아쉬운 이별을 생각하니  마음이 서글퍼져요.

아버지께 남은 시간 어떻게 해 드려야 좋을까요?

 

목록가기
로그인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

 

BBS
번호
l
구분
l
제목
l
작성자
l
날짜
l
조회
9905 희노애락 익명 2020-05-27 79
9904 뷰티/인테리어 빼셔니스타 2020-05-25 381
9903 일상 미리승미리승 2020-05-22 382
9902 일상 반짝거울 2020-05-19 370
9901 일상 미리승미리승 2020-05-14 671
9900 일상 핑크돌고래 2020-05-14 414
9899 일상 핑크돌고래 2020-05-14 500
9898 핑크돌고래 2020-05-14 684
9897 빼셔니스타 2020-05-13 424
9896 일상 딱따구리71 2020-05-13 142
9895 일상 딱따구리71 2020-05-09 343
9894 빼셔니스타 2020-05-05 663
9893 일상 빼셔니스타 2020-05-04 525
9892 딱따구리71 2020-04-30 352
9891 세실리야 2020-04-28 507
9890 일상 홍시사랑 2020-04-27 435
9889 일상 세실리야 2020-04-26 370
9888 일상 좋을텐데 2020-04-23 645
9887 일상
목 주름  + 14
익명 2020-04-18 701
9886 일상 홍시사랑 2020-04-17 593
목록가기